서울 등 대도시·해안지역 열대야…'대서' 폭염에 낮 최고 38도 오은서 2021.07.22 09:42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밤 최저기온 분포도(22일 오전 6시 기준)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간밤에 서울을 비롯한 대도시와 해안지역에 열대야가 나타났다.

    또 절기상 가장 덥다는 '대서'인 22일 내륙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최고 38도 이상으로 오른다.

    기상청은 낮 동안 축적된 열기가 남아 있는 상태에서 밤에도 남동쪽에서 따뜻한 공기가 계속 들어와 서울 등 대도시와 해안지역, 제주도를 중시로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열대야를 기록한 지점의 밤 최저기온은 서울 26.6도, 인천 27.2도, 수원 25.9도, 청주 25.6도, 목포 25.3도, 여수 25.4도, 광양시 25.0도, 포항 25.9도, 양산 25.8도, 부산 25.2도, 울산 25.0도, 제주 26.4도, 서귀포 26.2도 등이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이날 낮 최고기온은 35도 내외를 기록할 전망이다.

    특히 서쪽 내륙 일부 지역은 낮 최고기온이 38도 이상 오르며 매우 무더우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무더위가 장기간 이어짐에 따라 폭염 영향예보와 기상정보를 참고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충분히 대비해달라"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2021/07/22 [09:42]
최종편집: ⓒ 국민정책평가신문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