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진실 알린 정형달 신부 선종 오은서 2021.01.18 09:54



 

'5·18' 참상 알린 정형달 신부 선종
 198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진실을 알리는데 앞장섰던 정형달 바오로 신부가 선종했다. 향년 78세. 2021.1.18 [출처 : 천주교광주대교구 홈페이지, 재배포 및 DB금지] (끝)
 


    198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진실을 알리는데 앞장섰던 정형달 바오로 신부가 선종했다. 향년 78세.

    18일 천주교 광주대교구에 따르면 정 신부는 16일 오후 지병으로 별세했다.

    고인은 1943년 전남 나주에서 태어나 1969년 사제품을 받았다. 광주대교구 정의평화위원회 위원장과 해남본당, 용당동본당, 옥암동본당 주임신부 등을 지냈고, 2011년 은퇴했다.

    그는 1980년 6월 광주대교구 사제단이 광주민주화운동의 참상을 알리고자 낸 '광주사태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성명을 직접 작성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이 성명은 전국 모든 천주교 교구에 전달돼 그해 5월의 진실을 알리는 소중한 자료가 됐다.

    고인은 이 일로 당국에 연행돼 심한 고초를 겪었으나 이후로도 5·18 관련 구속자 석방 등을 위해 노력했다. 1985년 교구 정평위원장 때에는 '광주의거자료집'을 펴내 5·18 진실을 알리는 역할을 했다.

    고인의 분향소는 광주대교구청 성당에 마련됐다. 장례미사는 19일 오전 10시 염주동 성당에서 사제단과 유가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광주가톨릭평화방송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되며, 일반 신자 참석은 제한된다.


기사입력: 2021/01/18 [09:54]
최종편집: ⓒ 국민정책평가신문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