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노태문 사장 "갤럭시 S21 시리즈, 올해 업계 성장 이끌 것" 서장훈 2021.01.18 09:50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이 갤럭시 S21 시리즈에 대해 "사전 준비 과정에서 이통사와 파트너들로부터 새로운 디자인, 프로급 카메라, 매끄러운 통합 사용 경험과 성능에 좋은 반응을 얻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노 사장은 17일 삼성전자 뉴스룸에 게재된 '언팩(공개) FAQ'에서 "어려운 시기임에도 갤럭시 S21 시리즈를 비롯해 갤럭시 생태계에 포함된 갤럭시 버즈 프로, 갤럭시 스마트 태그 같은 기기가 2021년 업계 성장을 이끌 것을 확신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노 사장은 "갤럭시 S21 시리즈의 큰 특징은 새로운 디자인, 전문가급 카메라와 비디오, 강력한 성능을 모두 갖췄고 각자의 스타일과 니즈에 따라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모바일부문의 올해 목표로는 모바일의 경계를 넘은 확장 생태계를 꼽았다.

    노 사장은 "올해 목표는 우리 기술로 더 많은 사람에게 의미 있는 모바일 경험과 혜택을 전달하는 것"이라며 "모바일의 경계를 넘어 스마트홈과 커넥티드 카까지 더 확장된 생태계를 열겠다"고 다짐했다.

    갤럭시 S21 울트라에 적용된 S펜을 두고도 소비자의 경험 확장을 강조했다.

    노 사장은 "갤럭시 S21 울트라로 S펜의 경험을 확장하는 것에 도전했다"며 "앞으로 다양한 분야로 S펜의 경험을 확장하면서 제품 혁신과 함께 최고의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 S21' 소개하는 노태문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사입력: 2021/01/18 [09:50]
최종편집: ⓒ 국민정책평가신문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