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상무부, 인텔의 화웨이 수출면허 취소" 서장훈 2021.01.18 09:48



 

미국, 중국 화웨이 제재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정권 교체 직전까지 중국에 대한 제재의 끝을 바짝 조이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17일(현지시간) 트럼프 행정부가 인텔 등 화웨이(華爲)에 부품을 수출하는 미국 전자·통신기업의 수출 면허를 취소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미국반도체산업협회는 지난 15일 상무부로부터 중국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에 대한 미국 반도체기업들의 수출 면허 신청을 다수 반려하겠다는 뜻을 전달받았다.

    로이터의 한 소식통은 4개 기업에서 최소 8개의 수출 면허가 이미 취소됐다고 말했다.

    면허 취소 기업에는 화웨이에 반도체를 공급하는 인텔이 포함됐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미 상무부는 지난 2019년 화웨이에 반도체 등 부품과 장비를 공급하려면 사전에 수출 면허를 취득하도록 하는 규제를 도입하는 등 중국의 통신·전자기업에 대한 제재 수위를 계속 끌어올려왔다.

    트럼프 행정부는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에 대한 책임을 물어 중국과 홍콩의 관리 6명에 대한 추가 제재도 발표했다.·
    미 국무부는 15일 홍콩경찰의 국가안보국장인 프레데릭 최, 쑨칭예 홍콩주재 국가안전공서 부서장 등 6명을 제재 명단에 올렸다고 발표했다.
    yonglae@yna.co.kr


기사입력: 2021/01/18 [09:48]
최종편집: ⓒ 국민정책평가신문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