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디아지오코리아, '32.5도' 위스키 '더블유 19·허니' 출시 서장훈 2020.07.15 08:54



  © 국민정책평가신문


 디아지오코리아는 빠르게 변화하는 한국 시장 소비자 수요에 맞춰 저도주 라인업을 출시했다. ‘도수’는 더욱 낮추되, ‘연산’과 ‘블렌딩’, ‘풍미’등 위스키의 가장 중요한 가치는 극대화한 제품으로 소비자 수요와 ‘위스키의 진정성’을 동시에 잡겠다는 전략이다.

신제품 더블유 19, 더블유 허니는 부드러움과 새로운 맛을 추구하는 3040 세대 소비자를 위한 최적의 알코올 도수 32.5도로 구현한 부드러운 목넘김이 특징이다. 또한 ‘조니워커 킹조지5세’, ‘탈리스커’, ‘라가불린’ 등을 만든 마스터 블렌더 크레이그 월리스(Craig Wallace)의 블렌딩을 통해 위스키의 가장 중요한 가치인 ‘향’과 ‘풍미’를 더욱 높였다.

더블유 19는 19년간 숙성된 최고급 스카치위스키 원액으로 고연산 위스키 특유의 깊이 있는 풍미가 특징이다. 32.5도 도수와 19년 숙성 원액의 결합으로 부드러움과 품격 있는 풍미를 모두 잡았다는 평가다. 특히 더블유 19는 전 세계적인 스카치위스키의 인기로 고연산 원액이 품귀현상을 겪고 있음에도 한국의 소비자를 위해 특별히 기획됐다.

더블유 허니는 부드럽고 새로운 맛을 선호하는 30~40대의 취향에 맞춰 만들어졌다. 엄선된 스카치위스키 원액에 스코틀랜드산 꿀 헤더허니(Heather Honey)를 첨가해 부드러운 목넘김을 극대화시켰고, 풍부한 향과 복합적인 맛으로 차별화된 풍미를 자랑한다.

위스키 전문가이자 디아지오의 바텐더 전문 교육 프로그램 ‘월드클래스 바 아카데미’를 책임지는 성중용 원장은 “더블유 19는 말린과일 (건자두, 건살구), 초콜릿, 바닐라의 풍미가 섬세하게 어우러져 있고 복합적인 맛과 향으로 한결같은 부드러움을 유지하면서 우아하다면, 더블유 허니는 신선한 과일과 진한 헤더 허니의 절제된 감미로움이 균형감을 주어 부드럽고 세련된 느낌이다”라고 평했다.

디아지오코리아는 신제품 출시를 기점으로 저도주 더블유 브랜드의 새로운 디자인 정체성을 적용했다. 병 모양은 사각의 심플한 모양으로 바뀌었으며 전면의 검은색을 바탕으로 ‘W’ 로고를 금색으로 고급스럽게 표현했다. 여기에 크레이그 월리스의 서명으로 진정성과 정통성을 강조했다.

이로써 디아지오코리아는 기존 40도 정통 스카치위스키 윈저 4종, 35도의 저도주 더블유 아이스와 더블유 시그니처 12·17에 더불어 이번에 출시한 32.5도 저도주 2종을 더해 소비자들에게 더욱 다양한 도수와 다양한 풍미를 제공하게 되었다.

신제품 더블유 19와 더블유 허니는 합리적인 가격도 특징이다. 450㎖ 기준 더블유 19의 출고가격은 3만4850원(부가세 미포함)이며, 더블유 허니는 1만7200원(부가세 미포함)이다.

이경우 디아지오코리아의 대표는 “더블유 19와 더블유 허니는 도수는 낮추되 위스키의 가치는 극대화한 제품으로, 32.5도 저도수의 부드러운 목넘김에 최고의 원액과 블렌딩으로 완성된 깊은 풍미가 어우러진 프리미엄 저도주”라며 “디아지오코리아는 이번 신제품 출시를 통해 침체된 위스키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07/15 [08:54]
최종편집: ⓒ 국민정책평가신문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