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공관위 오늘 첫 회의…'文청와대 이력' 결정은 안갯속 서정태 기자 2020.01.14 07:57



 원혜영 "'靑 이력' 활용 결정은 공관위 아닌 당 선관위 몫"

  © 국민정책평가신문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공관위)가 14일 첫 회의를 갖고 총선 공천 채비를 시작한다.

민주당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공관위원 18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위원으로는 5선 중진 원혜영 공관위원장을 비롯해 부위원장에는 윤호중 사무총장, 백혜련 의원이 선임됐다.

아울러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 전혜숙 의원, 박해철 전국노동위원장, 전용기 전국대학생위원장, 신명 전 의원이 당내 몫으로 포함됐다.  

또한 조병래 전 동아일보 기자,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소장, 오재일 5.18기념재단 이사장, 윤영미 녹색소비자연대 공동대표, 심재명 명필름 대표, 이혜정·원민경 변호사, 이현정 치과의사, 이다혜 프로바둑기사, 황희두 총선기획단 위원 등이 외부 몫으로 이름을 올렸다. 

상견례 격으로 열리는 이날 첫 회의에서 원 위원장은 공정한 공천 관리에 방점을 찍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공관위는 관건인 청와대 출신 출마자들이 경선 국면에서 '문재인 청와대' 이력을 활용하는 것을 허용할지에 대해 논의하게 될 것으로 보이나, 일부에선 유보적 입장도 감지된다. 자칫 논란의 중심에 설 '청와대 이력'을 주도적으로 결정하기는 부담스럽다는 기류가 흐르는 것. 

원 위원장은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청와대 이력 허용 여부) 그것은 당 선거관리위원회의 업무이고 공관위에선 그 문제에 대해 관여하지 않는다고 보고를 받았다"며 선을 그었다. 

민주당 당규상 선관위는 당직, 및 공직후보 경선 등 당내 선거 실행과정 전반을  관리-감독한다. 

앞서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공관위에서 결정된 후 그 사안을 최고위원회의에서 다시 상의하게 된다"며 "1차적인 책임은 공관위에서 책임을 갖고 논의하게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홍 수석대변인은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원칙을 공관위에서 정하면 시행 등 구체적인 것은 선관위가 하게될 것"이라며 "(공관위에서) 논의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부연했다. 

지난해 당 총선기획단도 '청와대 이력' 활용에 대해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하고 최고위로 넘긴 데 이어, 공관위도 부담스러운 기색을 드러내면서 사실상 '핑퐁' 양상을 띈다는 지적이 나온다. 



기사입력: 2020/01/14 [07:57]
최종편집: ⓒ 국민정책평가신문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