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리카나 1위, 교촌 꼴찌…치킨 소비자 만족도 서장훈 2019.12.09 11:13



 

▲     © 국민정책평가신문

8개 치킨 프랜차이즈에 대한 소비자 조사를 한 결과, 페리카나가 1위를 차지했다.

한국소비자원은 가맹점 수 상위 8개 프랜차이즈 치킨 배달서비스 이용 경험자 1600명을 대상으로 만족도 및 이용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9일 공개했다.

종합만족도를 보면 페리카나(3.79점), 처갓집양념치킨(3.77점), 네네치킨(3.73점), 호식이두마리치킨(3.71점), 굽네치킨(3.69점), BBQ와 BHC(3.63점), 교촌치킨(3.56)점 순이었다. 

8개 사업자 모두 2015년 대비 종합만족도는 상승했다. 네네치킨은 2015년 6위에서 2019년 3위로, 호식이두마리치킨은 1위에서 4위로 순위가 하락했다.

서비스 품질 만족도는 페리카나(3.93점), 처갓집양념치킨(3.89점), 네네치킨과 굽네치킨(3.87점) 등 순으로 나타났다.  

음식의 구성이나 맛(평균 3.86점)은 종합 만족도를 넘어섰지만 가격 및 가성비에 대한 만족도는 3.34점으로 낮았다. 가격 관련 조사에서 1위 페리카나(3.62점)와 8위 교촌치킨(2.93점)의 격차가 컸다. 

프랜차이즈 치킨을 이용하는 이유로는 맛(58.4%)이 과반 이상을 차지했다. 가격(8.8%), 브랜드 신뢰(7.6%) 순이다. 주문 방법(중복응답)으로는 '모바일 및 배달앱'이 75.9%로 전화(68.1%)를 넘어섰다. 

소비자불만이나 피해를 경험한 이용자는 30.3% (484명)였다. 주문 및 배달 오류가 35.3%로 가장 많았다. 거짓·과장광고(17.8%), 할인 쿠폰 적용 시 차별(10.2%), 위생 관련 문제(9.2%) 등이 다음이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를 서비스 개선에 활용할 수 있도록 사업자와 공유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 선택 및 서비스 분야의 발전을 위해 비교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12/09 [11:13]
최종편집: ⓒ 국민정책평가신문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