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금강산 시설 '일방 철거' 최후통첩…南 끼어들 자리 없어" 서장훈 2019.11.15 09:06



 "11일 철거 단행 최후통첩 보냈으나 南 묵묵부답"
"실무회담·공동점검단 제안에 北 확고 의사 통지"
"금강산 우리 식으로 개발…南 상관할 자격 상실"

▲     © 국민정책평가신문

북한은 지난 11일 금강산 관광지구 내 남측 시설에 대한 일방적 철거를 단행하겠다는 최후통첩을 보냈지만 남측이 침묵하고 있다며 금강산 관광지구 개발에 남측이 끼어들 자리는 없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15일 "우리는 11월 11일 남조선 당국이 부질없는 주장을 계속 고집한다면 시설 철거를 포기한 것으로 간주하고 일방적으로 철거를 단행하는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최후통첩을 보냈다"며 "이에 대해 남조선 당국은 오늘까지도 묵묵부답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신은 "낡은 것이 자리를 내야 새 것이 들어앉을수 있는 법"이라며 "우리가 남측 시설 철거 문제와 관련하여 여러 차례나 명백히 알아들을 수 있도록 통지한 것은 금강산 관광지구를 우리 인민의 지향과 요구에 맞게, 명산의 아름다움에 어울리게 새롭게 개발하는 데서 기존의 낡은 시설물부터 처리하는 것이 첫 공정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이런 취지를 명백히 알아들을 수 있게 전달했음에도 불구하고 남조선 당국은 귀머거리 흉내에 생주정까지 하며 우리 요구에 응해나서지 않고 있다"며 "외래어도 아닌 우리 말로 명명백백하게 각인시켰음에도 불구하고 남조선 당국은 '깊이있는 논의'니, '공동점검단의 방문 필요'니 하고 오리발을 내밀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측이 금강산 시설 철거 방식과 관련해 보낸 대북통지문에 대해 "10월 29일과 11월 6일 우리의 확고한 의사를 거듭 명백하게 통지해주었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11/15 [09:06]
최종편집: ⓒ 국민정책평가신문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