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10월 총선’ 조지아 대통령에 “비결은…” 서정태 기자 2020.05.22 07:25



  © 국민정책평가신문


 살로메 주라비쉬빌리(Salome Zourabichivili) 조지아 대통령과 21일 정상 통화를 가지고 “우리 기업의 넨스크라 수력발전 사업 참여 및 양국 간 항공 협정 체결 등을 통해 양국 간 실질 협력이 더욱 강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주라비쉬빌리 대통령 요청으로 오후 4시부터 35분간 전화통화를 가지고 조지아가 우리의 신북방 협력의 중요한 파트너 국가임을 강조하면서 이처럼 말했다고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21일 전했다. 이번 통화는 문 대통령과 주라비쉬빌리 대통령 간의 첫 대화다.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세계보건총회(WHA) 초청 연설에서, ‘모두를 위한 자유’ 정신을 강조했다고 소개하면서,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및 치료 경험과 임상 데이터 등을 조지아 측과 지속 공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라비쉬빌리 대통령은 조지아의 코로나 대응 과정에서 한국 정부가 진단키트를 구매할 수 있도록 지원해 준 것에 대해 깊은 사의를 표명하면서 그 품질에 매우 만족한다고 밝혔다.

양국 정상은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이 개발된 이후 전 인류를 위한 공공재로서 공평하게 접근되어야 한다는 것과 기후변화 문제에 더욱 깊은 관심과 대응이 필요하다고 공감했다.

조지아가 오는 10월 총선을 앞두고 있어 주라비쉬빌리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 한국의 4월 총선에 대해 묻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마스크 및 위생장갑 착용, 거리두기 유지 등 우리가 취한 철저한 방역 조치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고, 양국의 선거 관리 당국 간 소통을 통해 경험을 공유하겠다고 화답했다.

주라비쉬빌리 대통령은 양국 간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위한 협의 착수, 주조지아 분관의 대사관 승격, 문 대통령의 조지아 방문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관계 당국 간 긴밀하게 협의해 나가자고 답변했다.

아울러, 주라비쉬빌리 대통령은 한국의 민주화 과정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의의와 최근 열린 40주년 기념식이 뜻깊게 개최된 것을 높게 평가했다.


기사입력: 2020/05/22 [07:25]
최종편집: ⓒ 국민정책평가신문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