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넥스원 개발참여 잠수함 '중어뢰-II' 최초 양산계획 확정 서장훈 2020.01.23 12:19



 총 양산 규모 6600억, 2031년까지 진행
순수 국내 기술 개발 수중 유도무기 체계

  © 국민정책평가신문

LIG넥스원이 개발에 참여한 수중 유도무기 ‘중어뢰-II’의 최초 양산계획이 확정됐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방위사업청은 전날 국방부에서 제125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개최하고 잠수함에 탑재되는 선유도 방식의 ‘중어뢰-II’의 최초 양산계획을 심의·의결했다.

'중어뢰-II'의 총 양산 규모는 약 6600억으로 2031년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최초 양산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고 후속 양산이 본격화되면 LIG넥스원의 성장동력 확보에도 기여하게 도움이 될 전망이다.

중어뢰-II는 백상어, 청상어, 홍상어에 이어 국방과학연구소 주도 아래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수중 유도무기 체계이다. 적 기만 대응 및 항적 추적능력을 보유하고 있어 표적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것은 물론, 국내 수중환경에 최적화돼 효과적인 작전수행이 가능하다. 특히 수상함 및 잠수함에 대한 대항능력을 크게 향상시켰고, 원거리에서 표적공격이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LIG넥스원 관계자는 "국내 기술로 개발된 중어뢰-II의 성공적인 양산을 위해 품질·일정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개발과정에서 축적한 노하우와 기술력을 활용해 앞으로 이어질 수중 유도무기 개발·개량 사업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01/23 [12:19]
최종편집: ⓒ 국민정책평가신문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