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시위 중국 무력개입 우려…미국, 경고·평화적 해결 촉구 오준 2019.08.13 08:53



 홍콩의 격화하는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에 대해 중국이 무력개입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미국이 중국을 향해 경고와 함께 평화적 해결을 촉구하는 메시지를 보냈다.

미 상원을 이끄는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원내대표가 트위터를 통해 공개적인 경고성 발언에 나섰고,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고위 관리도 홍콩의 자치권 존중과 정치적 표현·집회의 자유를 강조하는 등 중국 압박에 가세했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이날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어떤 폭력적인 단속도 전혀 용납할 수 없을 것이다. 내가 상원에서 말했던 것처럼 세계가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홍콩 시민들은 중국이 자신들의 자치권과 자유를 침해하려 할 때 용감하게 중국 공산당에 맞서고 있다"고 강조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영국을 방문 중인 볼턴 국가안보보좌관도 이날 중국에 대한 전반적인 논의의 일환으로 홍콩 문제에 관해 영국 관리들과 얘기했다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그는 중국 관영 매체가 "미국 의원과 언론, 정부 관리가 돌아가며 홍콩에 대해 말하고 극단적인 시위참가자를 선동한다"며 "홍콩 상황에 개입하는 외부세력의 '검은 손'"이라고 한 것에 대해서는 "터무니없다(ridiculous)"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그는 중국과 영국이 홍콩 주권 반환 당시 맺은 이양 협정을 언급, "협정에 따른 의무를 이행하는 것은 중국인들에게 지워진 의무"라고 말했다.

중국은 1997년 홍콩을 이양받은 뒤 일국양제 원칙에 따라 홍콩에 고도의 자치권을 인정해왔다.

[디지털뉴스국]

매일경제

'셧다운 피하자'…美상원, 긴급 단기지출법안 통과 미치 매코널(가운데) 미국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19일(현지시간) 워싱턴DC 연방 의사당에서 기자들에 둘러싸인 채 자신의 사무실로 걸어가고 있다, 미국 상원은 연방정부의 셧다운(일시적 업무 정지) 사태를 피할 긴급 단기 지출법안을 이날 통과시켰다. 하원이 이 법안을 승인하고 오는 21일 자정까지 대통령의 서명 절차를 마치면 셧다운을 막을 수 있다.

 

 

매일경제

'최루탄' 연기 자욱한 홍콩 애드머럴티  5일 홍콩 애드머럴티 지역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대가 최루탄을 쏘며 해산을 시도하는 경찰에 맞서 격렬히 저항하고 있다


기사입력: 2019/08/13 [08:53]
최종편집: ⓒ 국민정책평가신문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