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새 무기체계 개발한 과학자 103명 승진 인사 단행 서정태 기자 2019.08.13 08:30



 자위적 국방력 강화에 크게 공헌”

서울경제

 



북한이 군수 분야 과학자 103명을 대상으로 새로운 무기체계를 연구개발했다는 이유로 ‘승진 인사’를 단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는 13일 “김정은 위원장이 자위적 국방력 강화에 크게 공헌한 국방과학연구부문 과학자들의 군사칭호를 올려줄 데 대한 명령 제008호를 하달했다”고 전달했다.

북한 매체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명령에서 과학자들이 역사적인 조선노동당 제7차 대회 결정과 제8차 군수공업대회 정신을 높이 받들고 당과 혁명, 조국과 인민을 보위하고 주체혁명위업의 승리적 전진을 무적의 군사력으로 담보해나가는 데서 관건적 의의를 가지는 위력한 새 무기체계들을 연속적으로 개발, 완성하는 특기할 위훈을 세웠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새로운 무기체계들을 연구·개발함으로써 나라의 자위적 국방력 강화에서 획기적인 전환점을 마련하고 당의 전략적 구상과 의도를 빛나게 실천해가고 있는 국방과학연구 부문 과학자들의 공로를 당과 정부의 이름으로 높이 평가하시면서 103명의 과학자에게 군사칭호를 한등급 올려줄 데 대한 명령을 하달하시었다”고 매체는 전했다.

한편 북한은 최근 한미연합연습을 구실로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를 지연시키는 동시에 새로운 무기체계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서울경제

 


기사입력: 2019/08/13 [08:30]
최종편집: ⓒ 국민정책평가신문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