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北비핵화 시 안전보장 제공” 김용진 2019.07.24 09:58



 

-“핵 없는 北 공격하지 않을 것”…불가침 확약 의사

-비핵화 정의 등 ‘모호함’ 지적에 “없다”고 단언

헤럴드경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 비핵화에 따른 상응조치를 재차 천명했다. 그는 불가침 등 체제보장을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 비핵화에 따른 상응조치를 재차 천명했다. 비핵화 시 불가침 등 체제보장을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북미 간 비핵화 정의 등과 관련된 ‘모호함’도 없다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22일(현지시간) 공개된 현지 ‘아이하트 미디어’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해 “미국은 (북한 비핵화의 상응조치로) 북한을 안심시킬 수 있는 일련의 안전보장 조치들을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미국은 핵 없는 북한을 공격하지 않을 것”라는 의지도 강조했다. 북한과 미국 간 일종의 ‘상호 불가침 선언’이 가능하다고 언급한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비핵화 대가로 북한 주민들을 위한 밝은 미래를 제공할 것”이라며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약속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 협상팀은 북한과 미국 최고지도자들이 설정한 이런 원리들에 기초해 나아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북미간 비핵화 정의와 관련한 모호함 또는 논쟁도 없다고 단언했다. 그는 “사람들이 (비핵화 정의와 관련해) 모호함이 있다고 말하는데, 모호함은 없다”고 했다. 실무협상의 초입부터 이러한 문제로 난항을 겪을 가능성을 원천차단한 셈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예상보다 늦어지고 있는 북미대화 실무협상과 관련해서도 “몇 주 안에 시작될 것으로 희망한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기사입력: 2019/07/24 [09:58]
최종편집: ⓒ 국민정책평가신문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