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세계적 ‘드론 레저산업 선도도시’ 도약 발판 윤진성기자 2024.03.01 08:43


실증도시 구축 공모 선정돼 드론 레이싱 기술개발·대회 개최

[국민정책평가신문=윤진성 기자]전라남도는 국토교통부와 항공안전기술원의 ‘2024년 드론 실증도시 구축공모사업에 드론 레저(드론레이싱) 국제경기 개최 분야에 선정돼 세계를 무대로 한 드론 레저산업 선도도시로 도약할 발판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총 사업비는 국비 12억 원과 도비, 군비를 포함해 16억 원이다.

 

드론 실증도시 구축사업은 지자체 특성에 맞는 드론 활용 모델을 발굴해 국토부에 제안하면 산업용 드론 육성 및 활용 서비스 모델에 적합한 사업에 국비 지원을 받아 연구 및 실증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올해는 드론 레이싱·축구 등 드론 레저산업 육성을 위한 기술 개발 및 활성화 방안 사업 분야가 포함됐다.

 

전남도는 오는 10월 펼쳐지는 전남GT와 연계해 세계적 규모의 드론레이싱 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한국드론기업연합회, 아스트로엑스 기업이 컨소시엄으로 참여해 대회 조직 및 운영 방안 구축 차세대 드론레이싱 기체 개발 첨단 드론레이싱 트랙 운영시스템 개발 국제 드론레이싱 대회 개최 등을 수행한다. 오는 11일 국토교통부와 드론실증도시 협약식을 시작으로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전남GT1012~13일 영암국제자동차경주장에서 열린다.

 

드론레이싱은 드론을 이용해 공중에서 펼쳐지는 경주로 장애물을 설치하고 정해진 코스에 따라 드론을 조종해 가장 빨리 결승점을 통과하는 기체가 승리하는 스포츠다. 레이싱에 참여한 선수는 FPV(First Person View) 고글을 통해 영상을 보며 조종하는 1인칭 시점에서 경기가 진행된다.

 

전남도는 드론 실증도시와 연계한 수요처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지속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재 추진 중인 드론 분야 실증 및 기술개발사업을 연계해 기업의 수요 창출과 상용화 등 실제 성과와 연결되도록 다양한 방안을 마련한다는 구상이다.

 

소영호 전남도 전략산업국장은 자동차 경주와 드론레이싱의 융합을 통해 전남도의 새로운 레저문화 조성 및 드론 레저산업 선도도시 이미지를 높이겠다전남에 이미 구축된 드론 기반시설을 통해 전남을 차세대 드론산업의 전진기지로 육성하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4/03/01 [08:43]
최종편집: ⓒ 국민정책평가신문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국민정책평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