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번째 민족대표' 스코필드 손자 "조부, 한국의 번영 믿었다" 서정태 기자 2024.03.01 08:28



3·1절 맞아 서면 인터뷰…"곤봉 든 일본 순사 앞에서도 기지 발휘했던 분"
"한국전쟁 후 조부가 도운 누더기 차림 고아, 사업가로 성공해 주변 도와"

  © 국민정책평가신문 2019년 한국 방문한 딘 케빈 스코필드

 

 

"할아버지는 한국이 결국 번영할 것이라 믿었습니다. 지금의 한국을 보시고 놀라실지 아니면 한국인의 저력과 회복력을 믿었기에 전혀 놀라지 않으실지 저도 궁금하네요."

3·1 운동 당시 일제의 만행을 해외에 알려 '34번째 민족대표'로 불리는 프랭크 윌리엄 스코필드(1889∼1970) 박사의 손자 딘 케빈 스코필드(62)씨는 1일 연합뉴스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조부의 한국에 대한 애정을 떠올리며 이렇게 말했다.

캐나다 온타리오주에 거주하는 그는 건설사 중역으로 일하면서 현지 기념사업회와 대학 등과 협력하며 조부를 기리는 일을 지속하고 있다.

'석호필'(石虎弼)이라는 한국 이름으로도 친숙한 그의 조부, 스코필드 박사는 세브란스 의학전문학교 교수 겸 선교사로 처음 조선 땅을 밟았다.

조선 민족의 계몽에 힘쓰던 스코필드 박사는 한국에서 점점 더 많은 제자가 일본 경찰에 연행되는 모습을 목격하고 행동에 나서기로 결심했다고 한다.

특히 박사는 1919년 3·1 독립만세 운동이 일어나고 얼마 뒤 만세운동을 이어가던 양민들이 무참히 목숨을 잃은 경기 화성의 '제암리 학살사건'을 사진에 담아 세상에 알리기도 했다. 독립을 위한 민족의 열망과 일제의 잔혹한 만행을 널리 알린 공로를 인정받아 외국인으로는 최초로 국립묘지 애국지사 묘지에 안장됐다.

스코필드씨는 아버지로부터 들은 조부의 이야기를 들려주며 "할아버지는 항상 당혹스러운 상황에서 기지가 뛰어났던 분"이라고 돌아봤다.

 


기사입력: 2024/03/01 [08:28]
최종편집: ⓒ 국민정책평가신문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국민정책평가신문. All rights reserved.